제19회 세계한민족여성대회를 다녀와서

8월 26일 부터 29일까지 청주에서 개최된 제 19회 세계한민족여성대회에 캐나다 대표로 8기 캐나다 담당관 남기임 (몬트리올 회장), 9기 장남숙 담당관 (밴쿠버), 김민영 (밴쿠버 디자인팀장), 정해나 (밴쿠버 기술팀장), 하윤희 (밴쿠버 교육자문위원), 김성경 (밴쿠버 회원)이 참석하였습니다.

역사의 주체, 변화의 주체, 미래의 주체인 여성리더들이 세계 각국에서 참가한 이번 행사는 과거, 현재, 미래로 나누어 여성 리더의 발자취를 돌아보고, 다양한 주제를 가지고 발표, 토론, 네트워크 시간을 가졌습니다. 

26일 첫 행사는 전세계에서 참가한 국외참가자를 위한 환영만찬으로 시작하였습니다.

(만찬후 기념촬영: 왼쪽으로부터 정해나, 장남숙, 남기임, 하윤희, 김민영, 김성경)
(차세대 기자로 활약한 정해나 기술팀장 -왼쪽)

27일 본행사는 국내외 5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진선미 여성가족부장관의 개회사로 시작되었습니다.

(기념 퍼포먼스-충북예술고등학교)
(진선미 여성가족부장관님과 코윈캐나다 )
(여성가족부 장관님의 건배제의를 시작으로 각 라운드테이블  팀별 건배사를 하며~ )
(감사장을 받는 남기임 8기 캐나다 담당관)
(위촉장을 받는 장남숙 9기 캐나다 담당관)
(9기 지역 담당관)

28일은 지역 문화 탐방 기회가 있었습니다.

(직지 박물관-김민영)
(육거리종합시장 – 왼쪽으로부터 장남숙. 남기임. 하윤희. 김민영)
(폐회식장에서  왼쪽부터 김민영ㆍ하윤희ㆍ남기임(제8 기 담당관)ㆍ장남숙)
폐회식에서는 다양한 공연과 내년 한국대회 충북 예산시로의 KOWIN기 이양식이 있었습니다.

29일은 이른 아침 식사를 마치고, 역대 대통령의 별장이었던  청남대로 향했습니다. 역사의 변화를 느낄 수 있었던 마지막 일정을 끝으로 제 19 회  한민족여성 네트워크를 의미있게 잘 마쳤습니다. 즐거운 경험이었습니다. 내년 예산대회에는 더 많은 코윈밴쿠버 회원들이 참가하여 전세계 여성리더들과 교류하는 경험을 하길 적극 권합니다.

(대통령기념박물관 – 청남대방문)

이후, 29일부터 31일까지 각국 담당관들이 참가한 제주 교류협력행사에 장남숙 코윈캐나다 담당관이 참석하였습니다. 장남숙 담당관은 26개국 담당관의 대표로 선출되어, 향후 2년간 전세계 담당관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여성가족부와의 소통을 담당하게 되었습니다. 이는 코윈캐나다와 밴쿠버의 네트워크를 더욱 확장시키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원희룡 제주 도시사와 함께 기념촬영한 9기 담당관들)
(행사를 마치고 탐라공화국을 견학)